전 례 단
카페지기황욱태
스테파노
개설일자2009.06.02
회원68
포스트1,986
댓글5,628
페이지뷰679,345

오늘50

공개

JYSD CAFE말씀묵상

에즈라가 율법서를 펴고 주님을 찬양하자…

강한안토니오
2013.10.03 07:57
스크랩

▲ 구스타브 도레, '에즈라가 백성에게 율법서를 읽어 주다'


오늘(연중 제26주간 목요일) 아침 미사에서 제1독서로 느헤미야기를 봉독했어요.

어젯밤 몇 차례 이 말씀을 읽다 보니,
이 성경 말씀에 묘사되는 모습--에즈라가 율법서를 봉독하고, 온 백성이 일어서서 그 말씀을 듣는 장면--

그 모습이 미사의 '말씀 전례'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무슨 신학적 근거가 있는 주장은 아니고요.^^
그냥 느낌이 그랬습니다.
(* 그러고 보면, 처음 전례단 입단했을 때, 받은 2~3장 짜리 매뉴얼에도 에즈라에 대한 이야기가 적혀 있던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8장 10절에 나오는 에즈라 사제의 권고가
특히 인상적이고, 묘하게도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기까지 했습니다.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단 술을 마시십시오. 오늘은 우리 주님께 거룩한 날이니, 미처 마련하지 못한 이에게는 그의 몫을 보내 주십시오.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 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 (느헤 8,10)

---------------------------------------------

<에즈라가 율법서를 펴고 주님을 찬양하자, 온 백성은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였다.>

▥ 느헤미야기의 말씀입니다. 8,1-4ㄱ.5-6.7ㄴ-12

그 무렵 1 온 백성이 일제히 ‘물 문’ 앞 광장에 모여, 율법 학자 에즈라에게 주님께서 이스라엘에게 명령하신 모세의 율법서를 가져오도록 청하였다.

2 에즈라 사제는 남자와 여자, 그리고 말귀를 알아들을 수 있는 모든 이로 이루어진 회중 앞에 율법서를 가져왔다. 때는 일곱째 달 초하룻날이었다. 3 그는 ‘물 문’ 앞 광장에서, 해 뜰 때부터 한낮이 되기까지 남자와 여자와 알아들을 수 있는 이들에게 그것을 읽어 주었다. 백성은 모두 율법서의 말씀에 귀를 기울였다.

4 율법 학자 에즈라는 이 일에 쓰려고 만든 나무 단 위에 섰다. 5 에즈라는 온 백성보다 높은 곳에 자리를 잡았으므로, 그들이 모두 보는 앞에서 책을 폈다. 그가 책을 펴자 온 백성이 일어섰다.

6 에즈라가 위대하신 주 하느님을 찬양하자, 온 백성은 손을 쳐들고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였다. 그런 다음에 무릎을 꿇고 땅에 엎드려 주님께 경배하였다.

7 그러자 레위인들이 백성에게 율법을 가르쳐 주었다. 백성은 그대로 서 있었다. 8 그들은 그 책, 곧 하느님의 율법을 번역하고 설명하면서 읽어 주었다. 그래서 백성은 읽어 준 것을 알아들을 수 있었다.

9 느헤미야 총독과 율법 학자며 사제인 에즈라와 백성을 가르치던 레위인들이 온 백성에게 타일렀다. “오늘은 주 여러분의 하느님께 거룩한 날이니, 슬퍼하지도 울지도 마십시오.” 율법의 말씀을 들으면서 온 백성이 울었기 때문이다.

10 에즈라가 다시 그들에게 말하였다.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단 술을 마시십시오. 오늘은 우리 주님께 거룩한 날이니, 미처 마련하지 못한 이에게는 그의 몫을 보내 주십시오. 주님께서 베푸시는 기쁨이 바로 여러분의 힘이니, 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

11 레위인들도 “오늘은 거룩한 날이니, 조용히 하고 서러워하지들 마십시오.” 하며 온 백성을 진정시켰다.

12 온 백성은 자기들에게 선포된 말씀을 알아들었으므로, 가서 먹고 마시고 몫을 나누어 보내며 크게 기뻐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loading

콘텐츠 목록
제목 조회수 작성자 작성일
222 에즈라가 율법서를 펴고 주님을 찬양하자… 0 1498 강한안토니오 2013.10.03 07:57
221 금괴 내던지기 3 622 안미경유스티나 2012.04.24 14:54
220 봄이 오면 봄을, 주님 오시면 주님을 2 614 안미경유스티나 2012.04.24 14:41
219 주님 음성 알아듣는다면 1 553 안미경유스티나 2012.04.21 11:08
218 부활 제2주간 목요일 오늘의 묵상 2 524 안미경유스티나 2012.04.19 22:38
217 부활 제2주간 화요일 오늘의 묵상 3 548 안미경유스티나 2012.04.17 14:47
216 나한테 참으로 중요한 것은? 2 544 안미경유스티나 2012.04.17 14:32
215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오늘의 묵상 1 460 안미경유스티나 2012.04.11 07:43
214 예수님 때문에 우리는 ... 2 650 안미경유스티나 2012.04.10 16:59
213 살아 계신 주님 3 628 안미경유스티나 2012.04.07 16:05